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黃권한대행 "대통령 코스프레라는 말, 안타깝고 유감"

"개헌, 오랜 기간이 필요하지는 않다고 생각"
생각 잠긴 황교안 대행
생각 잠긴 황교안 대행(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非)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질의답변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슬기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대통령 코스프레'라는 말씀은 정말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새누리당 윤상직 의원이 "야당에서 권한대행 임무를 마치 꼭두각시처럼 한다고 지적한다"고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금은 나랏일을 맡은 입장에서 국정의 공백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일과 민생을 챙기는 일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시급한 사안이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개헌에 대해선 "충분하고 신속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뜻만 있으면 국민 힘만 모아지면 아주 오랜 기간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