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선교단체 간담회…현지법 존중 등 안전대책 당부


외교부, 선교단체 간담회…현지법 존중 등 안전대책 당부

한동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동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외교부는 10일 해외에 선교사를 보낸 국내 선교단체 관계자들과 안전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동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주재로 이날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관계자를 비롯해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위기관리재단 등 20여개 선교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 대사는 최근 해외에 파견된 선교사들이 현지 법률에 저촉되는 선교 행위로 해당 국가 정부로부터 추방 또는 입국 금지 등의 처분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안전 대책을 수립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해외 선교와 관련해 ▲현지법 및 관습 존중 ▲단기 선교 인력에 대한 충분한 사전 현지법령 교육 ▲현지 우리 재외공관과의 비상연락망 구축 ▲사건·사고시 재외공관과의 체계적인 협조 등을 당부했다.

한 대사는 지난 1월 중국 연변자치주 옌지(延吉)에서 발생한 선교사 등 우리 국민 32명 추방 사건을 비롯해 중동·서남아 등 이슬람 지역에서 발생한 현지법 위반 사례를 선교단체들과 공유했다.

외교부는 공식집계된 2만7천여명을 포함해 전 세계 171개국에서 총 3만7천여명에 이르는 우리 선교사가 활동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사건·사고는 2015년 기준 1만4천여 건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선교사 관련이 100여 건에 이른다.

외교부는 지난해 한국세계선교협의회, 한국위기관리재단과 체결한 '해외파송 선교사 안전강화를 위한 업무협력 약정'에 기반해 앞으로도 선교사 파송 전 관계자 안전교육, 안전정보 공유 등 해외 방문 선교사 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