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시민단체 "원자력연구원 안전문제 의혹 특별조사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2-10 17:35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 시민단체들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를 잇따라 규탄하고 나섰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10일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연구원의 원자력 안전문제와 관련한 의혹을 제3자가 참여하는 특별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원자력연은 전문기술을 악용해 시민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고은아 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연구원의 안전대책에 대해 더이상 신뢰할 수 없게 됐다"며 "정부와 대전시는 원자력 안전성 확보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라"고 요구했다.

충청권 30여개 시민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 30km연대'도 이날 원자력연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원자력연이 불법행위를 해왔다는 사실에 충격을 넘어 참담함마저 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도 그동안 원자력연에 대해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하고 규제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9일 원자력연이 방사선 관리구역에서 발생한 콘크리트 폐기물을 연구원 밖에 매립했다는 내용의 특별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원자력연은 우라늄과 세슘 등 방사성폐기물 109t을 허가 없이 녹인 것에 더해 폐기물 소각시설 배기가스 감시기 측정기록까지 조작한 것으로 감사 결과 드러났다.

유성 핵안전시민대책본부 관계자들이 지난해 9월 13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앞 사거리에서 "연구원 핵시설에 대한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사용후핵연료 반입과 파이로 실험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성 핵안전시민대책본부 관계자들이 지난해 9월 13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앞 사거리에서 "연구원 핵시설에 대한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사용후핵연료 반입과 파이로 실험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