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회 "朴대통령, 세월호 보고서 읽고 구조 지시했는지 의심"

발언 마친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세종청사 간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있다. 2016.10.11 srbaek@yna.co.kr(끝)
발언 마친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세종청사 간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있다. 2016.10.1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 상황을 담은 서면 보고서를 실제로 읽어보지 않은 것으로 의심된다고 국회 측이 주장했다.

국회 측은 10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한 준비서면을 공개하고 "박 대통령이 실제로 보고서를 전달받아 검토했는지조차 의심이 간다"고 밝혔다.

국회 측은 박 대통령이 그날 오전 국가안보실로부터 받았다는 세월호 구조 상황 보고서 '1보∼3보' 중 '2보'와 '3보'에 세월호가 침몰 중이거나 완전히 뒤집혀 뱃머리 부분만 남긴 사진이 첨부돼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를 봤다면) 구조가 되지 않은 313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 매우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지만, 박 대통령은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결국 2보와 3보를 보고받지 못해 세월호 침몰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측은 대통령이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 등과도 당일 8차례 전화 통화를 하고 지시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통화 기록의 존재 여부를 밝히지 못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통화한 기록이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측은 "2014년 7월부터 '7시간 행적'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대통령은 2년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통화 기록을 제출하고 있지 않은 점에서 전화보고, 지시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았다는 의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