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칠곡군 예정보다 4년 빨리 '채무 0' 달성한다

6년전 전국 82개 군 중 채무비율 1위 불명예

(칠곡=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칠곡군이 예정보다 4년 빠른 속도로 '채무 0'을 향해 달리고 있다.

경북 칠곡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칠곡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칠곡군은 2011년 채무 715억원을 2022년까지 갚을 예정이었으나 2018년도 예산편성 때 '0'으로 만들기로 계획을 수정했다.

칠곡군은 2011년 전국 군 단위 자치단체 82곳 중 채무비율 1위란 불명예를 안았다. 채무는 주민 1인당 60만원이다.

전체예산 3천806억원 중 채무가 715억원에 이르러 채무비율은 전국 자치단체 평균의 2배 수준인 18.8%에 달했다.

사회간접자본과 공약사업을 한다며 지방채를 마구 발행한 게 화근이었다.

매년 이자로만 30억원을 지출해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기보다 빚 갚는 데 급급했다.

2012년 부채와 전쟁을 선포한 뒤 경상경비를 삭감하는 방법으로 채무를 줄이기 시작했다.

군수 관사도 1억7천만원에 팔아 세입으로 넣었다. 현재 군수는 사비로 주택에서 살고 있다.

채무는 2012년 575억(상환 140억원), 2013년 446억원( 〃 129억원), 2014년 283억원( 〃 163억원), 2015년 216억원( 〃 67억원)으로 급격히 줄었다.

드디어 작년 132억원(상환 84억원), 올해 62억원( 〃 70억원)으로 감소한 데 이어 내년 예산 편성 때 채무는 없어질 전망이다.

예정보다 4년 앞당겨 지방채를 상환한 덕분에 이자 80억원도 아끼게 됐다.

칠곡군이 채무 제로에 매진한 것은 건전한 재정운영 이외에 시 승격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2011년 취임 이후 낭비성 예산을 감축하고 행사 경비를 절감해 재정 건전성을 강화했다"며 "13만 군민 염원인 시 승격이 실현되면 일시에 많은 재정이 소요되기 때문에 채무 상환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