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전인범 5·18 논란' 文에 맹공…민주 非文도 가세

송고시간2017-02-10 12:09

전인범 인터넷 매체 인터뷰서 "전두환이 지시했다고 생각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은 1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영입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의 5·18 관련 발언 등을 문제 삼아 문 전 대표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본격화되는 조기 대선 국면을 맞아 호남 민심 확보의 주도권을 쥐려는 차원에서 인화력이 높은 5·18 관련 논란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민주당 내 비문(비문재인) 일각도 전 전 사령관의 영입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에 가서는 온갖 지지를 호소하면서 정작 5·18 민주항쟁과 대척점에 선 인물을 안보자문역으로 영입한 문 전 대표의 안보의식과 의도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잘못이 있으면 부인도 권총으로 쏴 버릴 것이라고 말 한 잔인함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이 다시 떠오르게 한다"면서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문 전 대표와 전 장군을 감싸고 도는 민주당 역시 광주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승용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주승용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8
hihong@yna.co.kr

문병호 최고위원도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발포명령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발언한 전인범을 영입하고 자문받겠다고 한 문 전 대표가 가는 길이 수구가 아니면 어떤 길이 수구냐"라며 "특전사령관이란 껍데기가 그리 좋은가. 정말 실망스럽고 한심하다"며 대국민 사과와 영입 취소를 요구했다.

문 최고위원은 또 "오늘날 문 전 대표가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까지 오르게 된 것은 순전히 '광 팔이' 역할을 잘했기 때문"이라며 "노무현 대통령 후광으로 야당 지도자가 됐고 지난 대선에선 안철수 전 대표 도움으로 대통령이 될 뻔했다"고 깎아내렸다

김영환 최고위원도 문 전 대표의 전 전 사령관 영입에 대해 "갑질과 막말과 잘못된 역사의식 가진 사람을 무조건 영입해서 대선에 승리하면 된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면 앞으로 집권하고 나서도 검증에 실패해 최순실 국정농단을 벌였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문 전 대표를 향해 "계속되는 특전사 코스프레는 안보 콤플렉스에서 나온 일"이라며 "오랫동안 통합진보당과 연대 연합, 빅텐트를 주장한 데서 연유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 전 사령관은 전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발포를) 지시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휘 체계가 문란했던 점이 잘못"이라고 말했다.

안보정책 토론회 참석한 전인범
안보정책 토론회 참석한 전인범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캠프에 합류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이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명박 박근혜 정부 국방 안보정책 평가 토론회'에 참석, 패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7.2.6
jeong@yna.co.kr

국민의당은 당내 '5·18 헬기 사격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이번 주말 광주를 찾아 헬기 사격현장을 둘러보고 촛불집회에 참석하는 등 호남 민심 확보에 온 힘을 쏟을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도 문제 제기가 나왔다. 이철희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우선 영입 과정에 대해서 문재인 후보 측이 좀 성찰해야 할 대목이 있는 것 같다"며 "우려, 의혹 이런 것에 캠프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 (영입 철회) 그런 조치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의원도 전날 같은 방송에서 "너무 섣불리 영입시도가 있었던 것 아닌가"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비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