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의원들 "아베에 환율조작·車 따져라" 트럼프 '서한압박'

송고시간2017-02-10 11:53

트럼프와 아베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와 아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연방 상·하원 의원들이 '환율조작'을 비중있게 다룰 것을 전방위로 요구하고 나섰다.

엔저 논란이 핵심 의제로 다뤄지지 않을 것으로 알려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압박한 것이다.

9일(현지시간)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데비 스테이브노(민주·미시간), 로브 포트먼(공화·오하이오)을 비롯한 상원의원 6명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일간 불공정 통상 이슈를 논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엔화 환율조작, 자동차 비관세 장벽 문제를 다뤄줄 것을 특별히 요구한다"며 "미국 기업과 근로자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이슈로, 긴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원 '자동차 모임(Auto Caucus)' 공동회장인 마시 캡터(민주·오하이오)를 비롯한 민주당 하원의원 3명도 별도의 서한을 보내 일본의 비관세 장벽을 없애는 동시에 환율조작 문제도 다뤄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 소속 데비 딩겔(미시간)·마크 포캔(위스콘신) 하원의원도 '서한 공세'에 가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일본이 환율을 조작한다고 반복해서 주장해왔다. 그렇지만 정작 미·일 양자회담에서는 환율문제가 비중있게 다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의회 차원에서 연쇄적으로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환율조작) 비판은 맞지 않는다"는 입장으로, 이번 정상회담에서 적극적으로 해명하면서 분리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