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해외투자와 대외원조 속도 조절 나서

송고시간2017-02-10 12:00

시진핑 "전략적 이익 감안해 해외원조하라"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세계적으로 보호 무역주의와 고립주의가 퍼짐에 따라 중국 정부가 해외투자와 대외원조 속도 조절에 나섰다.

1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6일 중앙 전면개혁심화 영도소조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외국에 원조를 할 때 중국의 전략적 이익에 최대한 부합하도록 체계를 개선할 것을 지시했다.

시 주석은 경쟁력 있는 해외원조 전략의 포석을 강조하며 해외원조 자금과 프로그램 관리를 개선하고 해외원조 집행 및 관리 체계를 개혁함으로써 대외원조의 총체적 효과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난 2015년 유엔 총회에서 10억달러의 평화개발기금 설립 결정을 발표하고 앞으로 15년간 개발도상국의 탈빈곤 사업에 수십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것과 확연히 대비된다.

이는 국제적 위상과 영향력 증대를 추구하면서 경제협력과 해외투자를 통해 자국에 더 많은 전략적 이득을 얻기를 바라는 중국 지도부의 뜻을 반영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분석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지나치게 관대하고 무분별한 대외투자·원조로 인해 제대로 수익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내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작년 말 발간한 백서를 통해 1949년 신중국 성립 이후 60년간 세계 각지에 4천억 위안(580억달러)의 개발원조를 외국에 제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류나이야(劉乃亞)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각국의 개발수준 차이에 따라 대외원조 전략을 조정하는 것은 정상적"이라며 "이같은 원조 체계 개선은 중국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대국'으로서 이미지를 갖추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이와 함께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대외직접투자(FDI)에 대해서도 전략 수정을 시사했다.

쑨지원(孫繼文)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중국의 대외직접투자가 선진국들의 중국 투자제한 조치로 인해 안정 속에 둔화하거나 둔화중 호전되는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경제의 회복세가 둔화하고 보호 무역주의가 대두하면서 미국, 유럽 등지에서 외국자본의 투자를 규제하는 움직임이 나타남에 따라 대외투자의 속도 조절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이는 위안화의 가치 절하 추세가 이어지며 중국에서 자본유출 압력이 가중되고 있는 것과도 맞물린다. 중국의 1월 외환보유액이 심리적 지지선인 3조 달러 아래로 떨어지면서 5년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데 따라 자본유출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다.

중국 상무부는 그러면서 앞으로 중국의 대외투자를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연선(沿線) 국가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비(非)금융 대외투자액은 미국, 유럽, 호주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전년보다 44.1% 증가한 1천701억1천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중 일대일로 연선 국가에 대한 직접투자가 145억3천만 달러로 전체 총액의 8.5%를 차지했지만 앞으로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일대일로 투자의 규모와 비중을 늘리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시진핑, 대외투자·원조 속도 조절 시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 대외투자·원조 속도 조절 시사[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