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맥도날드 이어 버거킹도 100~300원 인상…세트 1만원 육박

롯데리아 "아직 인상 논의 없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맥도날드에 이어 버거킹도 가격을 인상하기로 하면서 햄버거 가격의 '도미노 인상'이 현실화하고 있다.

패스트푸드 전문점 버거킹은 오는 11일부터 8개 메뉴의 가격을 100~300원씩 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전보다 2.5%에서 많게는 4.6%가량 오르는 것이다.

인상되는 메뉴는 통새우스테이크버거(7천300→7천600원), 갈릭스테이크버거(6천400→6천700원), 통새우와퍼(6천300→6천500원), 콰트로치즈와퍼(6천300→6천500원), 불고기버거(2천900→3천 원) 등이다.

감자튀김, 아이스크림과 같은 사이드 및 디저트 메뉴 등 나머지 메뉴 가격은 인상되지 않는다.

다만 버거 세트 가격은 인상된 버거 가격이 반영된다.

이렇게 되면 통새우스테이크버거 세트의 경우 9천300원에서 9천600원으로, 1만 원에 육박하게 되는 것이다.

버거킹은 이번 가격 인상이 지난 2014년 12월 이후 2년 2개월 만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버거킹은 지난해 9월에도 시즌 한정 제품으로 판매하던 통새우와퍼와 통새우스테이크버거를 정식 메뉴로 바꾼다는 이유를 들어 이미 가격을 한차례 인상한 바 있다.

또 맥도날드에 이어 버거킹까지 가격을 잇달아 올리면서 대학생 등이 즐겨 찾는 '버거 3사'(맥도날드, 버거킹, 롯데리아)의 '도미노 가격 인상'도 현실화됐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달 말 24개 제품 가격을 올린 바 있다.

이와 관련 롯데리아 관계자는 "아직 가격 인상을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버거킹 제공=연합뉴스]
[버거킹 제공=연합뉴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