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절정 치닫는 탄핵심판…광장의 외침도 헌재에 집중해 세대결

주말 탄핵 찬반집회…정치권도 합류해 헌재 압박 주력 예상
절정 치닫는 탄핵심판…광장의 외침도 헌재에 집중해 세대결 - 1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박경준 현혜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정점으로 달려가는 가운데 탄핵 찬반집회도 날로 가열되고 있다. 정월 대보름이자 주말인 11일 서울 도심에서 양측이 다시 세(勢) 대결을 펼친다.

탄핵심판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국회와 대통령 측에 이달 23일까지 각자 주장을 정리해 제출하라고 요구함에 따라 내달 초 선고 가능성이 제기된다. 상황이 이런 만큼 양측의 헌재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탄핵 촉구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1일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2월 탄핵! 특검 연장! 박근혜 황교안 즉각 퇴진, 신속 탄핵을 위한 15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를 연다.

박 대통령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하며 시간을 끌고, 대리인단은 탄핵심판을 지연시킨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날 집회는 헌재의 신속한 탄핵 인용과 특검 시한 연장, 최근 불거진 보수단체 '관제데모' 의혹 등이 주된 메시지가 될 전망이다.

일각에서 여의도 국회 주변에서 헌재의 '탄핵안 기각설' 등 각종 루머가 나온 뒤 더불어민주당이 탄핵 인용을 촉구하고자 당력을 집중키로 함에 따라 촛불집회에도 대거 가세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내 대선주자들도 촛불집회에 적극 참여할 태세다.

퇴진행동은 탄핵심판에 관심이 집중되는 분위기를 고려, 당일 행진도 헌재 방면에 집중하기로 했다. 통상 3개 방면으로 나누던 종전 방식과 달리 일단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했다가 이어 전 대열이 헌재 쪽으로 이동한다.

국정농단 사태의 한 축으로 지목된 재벌총수 구속 목소리도 이어진다.

55개 노동·사회단체로 구성된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박근혜-재벌총수를 감옥으로 대행진 준비위원회'는 10∼11일 이틀간 박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재벌총수 구속을 주장하며 거리행진을 펼친다.

이날 오후 3시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 재벌총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앞,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일정을 이어간다.

탄핵 반대단체인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도 전과 마찬가지로 같은 날 오후 2시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제12차 탄핵무효 태극기 애국집회'를 연다.

이들은 집회에서 현 탄핵 정국이 언론과 종북세력의 거짓 선동으로 형성됐다고 비판하면서 헌재에 탄핵 기각을 촉구할 계획이다. 특검이 이같은 선동에 휘말려 정치적으로 수사한다며 특검 해체 주장도 이어간다.

이들은 특히 "이번 사건은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가 아니라 고영태와 그 일당의 국가적 금품사기 사건"이라고 주장할 방침이다.

탄핵 기각을 우려한 야권이 대거 촛불집회 결합을 예고한 만큼, 탄기국도 전국의 참여 단체에 총동원령을 내려 인원을 최대한 결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주말(4일) 집회에 새누리당 전·현직 의원들이 여럿 가세한 터라 이날도 새누리당과 민주당 간 '장외 대결'이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광화문 촛불집회 [연합뉴스 DB]
광화문 촛불집회 [연합뉴스 DB]
대한문 태극기 집회 [연합뉴스 DB]
대한문 태극기 집회 [연합뉴스 DB]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