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ICBM' 대신 '우주개발' 강조…배경 주목

송고시간2017-02-10 10:30

노동신문 "우주개발, 누가 반대한다고 포기할 사업 아냐"

美 트럼프 행정부 대북강경론 부상에 '우회로 찾기' 해석도

北 '위성 발사' 주장하지만…"실체는 ICBM"(CG) [연합뉴스TV 제공]

北 '위성 발사' 주장하지만…"실체는 ICBM"(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관영 매체가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나 핵무력 과시 등 군사적 도발 위협과 관련된 표현과 주장을 줄이는 대신 우주개발 사업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반복적으로 밝히고 있어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우주를 정복하는 것은 나라의 흥망성쇠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도 장거리 로켓을 계속 쏘아올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동신문은 또 '우리의 우주 정복의 길은 곧 혁명의 길, 자주의 길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주개발사업은 그 누가 반대한다고 해서 포기할 사업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오늘 (우리처럼) 100% 자체의 힘과 기술로 인공지구위성을 제작하여 발사하는 나라는 드물다"며 "남의 인공지구위성을 이용하거나 남의 도움을 받아 그를 개발, 발사하려 하는 나라들은 강국의 예속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문은 또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우리 공화국의 인공지구위성 발사만은 한사코 문제시하면서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그들의 비열하고 악랄한 책동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우주개발사업은 투쟁을 동반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북한은 관영 매체를 통해 인공위성 '광명성 4호'를 실은 장거리 로켓 광명성호 발사 1주년(2월7일)을 전후로 위성과 로켓 기술을 발전시켜가겠다는 의지를 지속해서 피력하고 있다.

노동신문의 경우 지난 3일과 지난달 15일에도 같은 논지의 논설과 개인필명 논평 등을 게재했다.

국제사회는 북한이 위성 발사를 명목으로 ICBM 기술을 축적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북한의 어떤 발사 행위도 금지하고 있다.

연초부터 'ICBM 시험발사'라는 표현을 전면에 내걸고 위협을 해오던 북한이 최근 광명성호 발사 1주년을 계기로 '위성 발사' 또는 '우주 개발'을 강조하며 주변국을 덜 자극하는 쪽으로 선회한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미 트럼프 행정부 출범으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