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이브리드·전기자동차 상표출원 급증…작년 48%↑

특허청 "환경오염 규제 강화·기술 개발 영향"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차세대 환경 자동차의 대표주자인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전기자동차 상표출원이 크게 늘었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전기자동차 상표출원 건수는 148건으로 2015년보다 48%나 증가했다.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자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자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 상표출원은 2012년 45건, 2013년 57건, 2014년 94건, 2015년 100건에서 지난해 148건으로 5년간 연평균 36%의 증가율을 보였다.

최근 5년간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 관련 상표 다 출원 기업 1위는 60건을 출원한 현대자동차, 2위는 12건을 출원한 한국지엠이다.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의 누적 상표등록 건수는 현대자동차가 64건, 기아자동차가 18건으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국내외적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각종 규제가 강화돼 친환경 자동차 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테슬라 자동차가 촉발한 전기자동차의 상용화에 따라 기술이 발달하면서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 상표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에서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때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각종 혜택을 주면서 기업과 일반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돼 상표출원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차세대 친환경 관련 기술과 지식재산에 대한 관심이 고조돼 매우 긍정적"이라며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가 상용화돼 출시되기 전에 상표를 출원해 권리를 확보하는 것이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