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소·돼지고기 가격 안정에 만전…필요시 수입 촉진

송고시간2017-02-10 09:54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 회의 개최

정부, 소ㆍ돼지고기 가격 안정 필요시 수입 촉진

정부가 구제역으로 인한 소·돼지고기 수급 차질과 가격 급등을 막기 위해 수입에 나설 방침입니다. 정부는 오늘(10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 회의를 열어 계란 공급확대 방안과 축산물 수급 대응, 올해 주요 일자리 과제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계란은 생산기반 회복을 위해 산란계 항공운송비 지원과 산란종계 수입 촉진에 나서고 소·돼지고기는 수입을 늘려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정부가 구제역 영향으로 소·돼지고기 수급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대응하고 가격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국내 계란 수급 정상화를 위해 수입선 다변화 등 공급 확대 방안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정부는 10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계란 공급확대 방안, 축산물 수급 대응, 올해 주요 일자리 과제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국내 계란 수급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수입선 다변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수입위탁 물량 확대 등 공급확대 방안을 계속 추진한다.

국내 계란의 생산기반 회복을 위해 산란계 항공운송비 지원, 산란종계 수입 촉진 등도 지속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구제역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돼지고기 수급·가격 안정에 만전을 기하고 필요하면 수입 촉진 등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혼란을 틈탄 가공식품의 편승인상·담합, 중간 유통상 사재기에 대해서도 감시를 강화하고 농축산물·석유류의 가격 상승이 다른 부분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내수활성화, 가계소득 확충, 생계비 부담 경감 등을 위해 체감도 높은 과제를 선정해 이달 중 '내수·민생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연구개발특구 육성,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확산, 시간선택제를 통한 국가공무원 일자리 공유(Job-Sharing) 활성화 등 주요 일자리 과제에 대한 검토도 이뤄졌다.

정부는 올해 주요 일자리 과제에 대해서는 분기별로 추진계획 준수율,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점검할 방침이다.

올해 주요 일자리 과제 20여개는 오는 16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종·확정 발표된다.

물가관계차관회의 주재하는 최상목 차관
물가관계차관회의 주재하는 최상목 차관

(서울=연합뉴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2.10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