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황교안, 대통령 코스프레 멈추고 민생에 만전 기해야"

송고시간2017-02-10 10:03

"黃, 후안무치…대통령에 이어 권한대행까지 유유상종 엉망진창"

"개성공단 재개 위한 방안 모색…폐쇄 과정 특검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0일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대통령 코스프레를 즉각 멈추고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 대처 등 민생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은 구제역이 사상 최악의 위기상태인데도 실태 파악도 못 한 채 이번 주까지 백신 접종을 맞히라는 실현 불가능한 지시만 내리는 등 국정은 내팽개친 채 대통령 행사에 열중하는 데에 분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류 인플루엔자로 뜨거운 경험을 했는데도, 구제역에 그렇게 허술하게 대비하고 있는 황 권한대행에게 정신 좀 똑바로 차리고 다른 생각하지 마시고 국민을 보살피는 데 전념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에 이어 권한대행까지 유유상종 엉망진창 세트플레이를 하는 동안 국민만 골병이 든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행태다"라며 "역사는 이 정부를 살아있는 모든 것들의 수난시대라고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개성공단은 남북이 매일매일 만나 작은 통일을 만들어온 우리 민족의 위대한 통일 모델로, 반드시 재개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햇볕정책을 계승하는 세력으로서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아울러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설득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폐쇄대책위는 개성공단 폐쇄에 최순실이 개입했다는 의혹으로 특검에 고발했다"면서 "특검은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의혹을 밝혀야 한다. 시간이 부족하다면 기한을 연장해야 하고, 황 권한대행은 특검 수사기한 연장을 요청하면 즉각 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대표는 "3·1절에 박근혜 탄핵 반대 100만 집회 열기 위해 청와대가 자유총연맹에 참석을 독려한다는 제보가 당에 들어오고 있다"라며 "정권이 촛불과 태극기를 이간질하려고 하지만 위대한 국민은 한 손에는 태극기를 한 손에는 촛불을 들고 역사를 움직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광화문에는 정동영 국가대개혁위원장 등 수도권 원내외 위원장들과 당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라며 "탄핵을 주도한 정당으로서 촛불을 당리당략에 이용하지 않고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 및 헌법재판소의 조기 탄핵인용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황교안, 대통령 코스프레 멈추고 민생에 만전 기해야"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