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대면조사 靑-특검 힘겨루기 계속…'교착상태' 길어지나

8일 이후 靑-특검 '접촉' 없어…'비공개' 문제 진통 가능성도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박영수 특검(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박근혜 대통령(왼쪽)과 박영수 특검(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전명훈 기자 = 9일로 합의됐던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가 무산된 이후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박 대통령 측이 추가 접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대면조사 문제 협의를 위한 양측 간 대치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당초 특검팀이 마지노선으로 정한 '2월 초'까지 이뤄지는 것이 사실상 어려워진 가운데 2월 28일 1차 수사 시한까지는 성사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특검팀과 정치권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이 지난 8일 일부 언론에 일정이 노출됐다는 이유로 대면조사를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화로 통보하고 나서 특검팀과 박 대통령 측은 추가로 대면조사 문제를 협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양측은 각각 대면조사 무산 책임을 두고 언론 등을 통한 한 차례 '장외전'을 치렀다.

박 대통령 측은 원활한 대면조사를 위해서는 특검과의 신뢰가 중요한데 특검이 피의 사실을 여과 없이 유포하고 비공개를 약속한 대면조사 일정마저 일부 언론에 의도적으로 유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반면 특검팀은 특검팀 내부에서 대면조사 일정을 흘린 적이 없다고 박 대통령 측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특검팀 일각에서는 촉박한 수사 일정상 박 대통령 측의 '조사 전 비공개' 요구까지 수용한 마당에 특검팀이 조사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 정보를 유출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거꾸로 박 대통령 측이 조사 지연 내지 무산을 노려 고의로 일정을 언론에 흘리고 특검팀 측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게 아니냐는 볼멘 목소리도 나온다.

이처럼 9일 조사 무산 책임을 놓고 양측이 평행선을 달려가는 가운데 특검팀 안팎에서는 대면조사 재협상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우선 청와대와 특검팀 모두 이번 수사의 최대 하이라이트가 될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형국에서 어느 한쪽에 재협의에 먼저 나서자고 선뜻 손을 내밀기가 어려워진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박 대통령 측 인사는 "대면조사를 거부하려 한다는 관측은 맞지 않고 일정이 조율되면 떳떳하게 응할 것"이라며 "특검과 신뢰가 형성되면 가급적 빨리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특검팀 관계자는 "청와대 쪽에서 대면조사를 먼저 거부한 상태에서 (먼저 재협의를 제안하기가) 예민한 상황"이라며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원칙대로 조사 추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9일 조사 무산의 이유가 됐던 '비공개 원칙'을 특검 측이 더는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향후 양측 간 협의가 재개돼도 대면조사 성사까지 적지 않은 진통이 뒤따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전 합의 때와 같은 조건으로 하면 양측의 의사와 관계없이 또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전에는 양보했지만 다시 양보할 수 있느냐는 별개 문제"라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따라서 대통령 대면조사 연기를 이유로 특검팀이 수사 기간 연장 주장을 압박용 카드로 꺼내든 상황에서 향후 청와대와 특검팀 간에 전격적으로 대면조사 일정 재합의에 나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