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반 군수품 구매 결정때 민간전문가 참여

송고시간2017-02-10 09:37

일반 군수품 조달, 내년부터 조달청에 맡기기로

국방부 (CG)
국방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일반 군수품 구매를 결정할 때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는 등 군수품 획득업무를 개선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7월부터 육·해·공군, 방위사업청, 조달청 관계자로 합동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6개월간 각 군과 관련 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보훈·복지단체 설명회, 공청회 등을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했다.

국방부는 군수품 납품 업체끼리 공정한 경쟁을 유도하고 투명한 구매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의사 결정 때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고, 군납 업체와 업무담당자의 유착 비리가 포착되면 징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이어 군수품 납품과 관련된 정보를 업체에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국방규격 공개 확대를 지속 추진해 군납을 희망하는 업체들이 쉽게 접근하도록 여건을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획득업무 개선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자 전문 연구기관을 설립해 기술적인 지원을 강화하고, 업무담당자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교육과정도 개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군 조달기관인 방위사업청에서 맡았던 일반 군수품 조달업무를 전문 조달기관인 조달청으로 이관해 조달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국방부는 "조달업무 이관은 내년도에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업무 이관 준비가 완료된 이후 점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