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허망한 '文 대세론' 벗어나 진정한 정권교체 할 것"(종합)

국민의당 최고위서 '상견례'…"호남, 손학규와 함께하니 자신감 붙어"
"安, 지지율 안 높고 당도 소강상태…안정적 개혁·통합 리더십 갖춘 내가 뽑힐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10일 "문재인의 허망한 대세론에 젖어있던 좌절의 늪에서 벗어나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승리의 메시지를 펼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당과 통합을 선언한 손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인사차 참석해 "대안부재론의 늪에서 벗어나 진정한 정권교체의 가능성을 찾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장은 "정권을 바꾸고 체제를 바꾸고 나라를 바꾸고 삶을 바꾸려면 시대의 개혁을 이뤄낼 개혁세력들이 뭉쳐야 한다"면서 "변화 없이 청와대 주인만 바뀌는 정권교체, 과거 정권에 빚이 있는 세력들로의 정권세력 교체는 국민이 원하는 진짜 정권교체가 아니다"고 말했다.

또 "국민은 기득권과 패권의 주체만 바뀌는 가짜 정권교체 패권교체가 아닌 나라의 근본을 바꿔줄 체제 교체, 내 삶을 바꿔줄 진짜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다"면서 "호남에서 손학규와 함께하니 이제 우리도 해볼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 잡은 '손'
국민의당과 잡은 '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오른쪽 두번째)이 국민의당과의 통합선언 뒤 처음으로 10일 오전 국회 국민의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찾아 박지원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7.2.10
hihong@yna.co.kr

그러면서 "위대한 국민의 뜻을 국민주권개혁회의와 국민의당이 받들어야 한다"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드시 이뤄내고 진짜 정권교체를 통해 진정한 국민주권의 민주공화국,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선사해야 한다. 제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저녁이 있는 삶을 선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의장은 오후 한 종합편성채널에 출연, 당내 유력 대선 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의 경쟁에 대해 "안 의원이 국민의당을 창당한 정신과 제3당으로 자리 잡은 과정을 높이 사야 하지만, 그 이후 어쨌든 지지율이 높지 않고 국민의당 전체도 소강상태"라며 "손학규가 들어와서 국민의당의 기운을 다시 상승시키고 정권교체의 길로 나아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때에 개혁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국민의 마음을 통합하는 리더십이 필요하겠다는 차원에서 당에서도 손학규를 선택할 것"이라며 "문재인을 상대해서 이길 사람이 누구냐고 볼 때 손학규를 뽑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많은 보수 세력이 투표 날이 가까워져 올수록 사표(死票)를 꺼릴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중도세력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능력을 손학규가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선 "김 전 대표와 같이 힘을 합치고 국민의당과 연합·연대를 해 개혁세력으로 크게 만들자는 생각이었다"면서 "이 분 속을 잘 알 수가 없다. 탈당 결심, 비례대표를 던질 각오가 됐다고 하는데 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