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구제역 확산 우려' 여수시 대보름 행사 취소

송고시간2017-02-10 09:10

수리부엉이 AI감염에도 강행하려다 비난일자 뒤늦게 취소

구제역 방역 위기경보 심각
구제역 방역 위기경보 심각

[제작 최자윤 장예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수=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은 구제역 확산에도 정월 대보름 행사를 강행하려 했던 전남 여수시가 결국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여수시는 "AI의 장기화와 구제역의 확산에 따라 대보름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여수시는 오는 11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여수시문화원 주최로 웅천 해양공원에서 모두 4천여명이 모여 공연과 민속놀이 체험,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대동한마당, 연날리기 대회 등 민속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전남 여수시 [연합뉴스TV 제공]

전남 여수시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최근 여수시 소라면에서 폐사체로 발견된 수리부엉이가 H5N6형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상황에서 전국적인 차단방역 분위기에 역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앞서 광주시와 전남도가 관람객 이동에 따른 축산물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행사 자제를 요청함에 따라 대부분의 기초단체도 행사를 취소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애초 철저한 방역 계획을 수립해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여수지역에서 AI나 구제역이 발생할 경우 혼란이 우려돼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