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머리숱 많은 소매치기 잡고보니 가발 쓴 대머리 50대


머리숱 많은 소매치기 잡고보니 가발 쓴 대머리 50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중후한 신사 복장을 한 채 소매치기를 저지른 혐의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머리인 이 남성은 가발을 쓰고 변장해 경찰 수사에 혼선을 빚게 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10일 절도 혐의로 박모(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시내버스에서 소매치기 장면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 [부산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시내버스에서 소매치기 장면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 [부산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박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6시 55분께 부산 중구 중앙동 부근을 지나던 시내버스에서 회사원 김모(45·여)씨의 핸드백 속에 있던 지갑을 훔치는 등 2차례에 걸쳐 15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시내버스 블랙박스 영상에 찍힌 박씨는 풍성한 머리숱에 정장과 트렌치코트를 입고 고급시계를 찬 신사풍 복장이었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 영상을 근거로 동일 범죄 수법의 전과자를 검색했지만 박씨와 비슷한 외모를 찾을 수 없었다.

난항을 겪던 수사는 다른 시내버스 블랙박스 영상이 발견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소매치기범과 비슷한 외모에 모자를 쓴 남성이 승차했는데 뒷머리가 없는 점이 아무래도 수상했던 것이다.

모자를 쓴 피의자 뒷 머리카락이 없다 [부산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모자를 쓴 피의자 뒷 머리카락이 없다 [부산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이 남성이 자주 가는 버스 정류소에서 4일간 잠복근무를 한 끝에 박씨를 긴급체포했다.

잡고 보니 박씨는 범행 당시 블랙박스 영상과 달리 대머리로 밝혀졌다.

경찰은 박씨의 집에서 범행 당시 착용한 가발과 코트 등을 발견하고 자백을 받아냈다.

박씨는 소매치기를 저질러 감옥에 갔다 온 지 5개월 만에 다시 가발을 쓰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박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