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부천사' 80대 할아버지…폐지 모아 7년째 기부

송고시간2017-02-10 08:54

3천300만원 상당 쌀 900㎏ 어려운 이웃 80가구에 전달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아흔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폐지를 주워 모은 돈을 7년째 모두 기부하고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서울 광진구 구의3동에 사는 김영남(87) 할아버지.

폐지를 모아 7년째 기부하고 있는 김영남 할아버지 (서울 광진구 제공=연합뉴스]
폐지를 모아 7년째 기부하고 있는 김영남 할아버지 (서울 광진구 제공=연합뉴스]

광진구에 따르면 김 할아버지는 고령에 오래 걷는 것도 힘에 부치지만,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며 매일 동네를 돌면서 폐지를 줍고 있다.

이렇게 폐지를 팔아 한 푼 두 푼 생긴 돈을 7년 전부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모두 내놨다.

구는 김 할아버지가 쌀 900㎏, 약 3천3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고 소개했다.

김 할아버지 뜻대로 기부한 쌀은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주민 80가구에 전달했다.

올해도 쌀 200㎏을 구의3동 주민센터에 맡겨 저소득층 주민 20가구가 도움을 받았다.

김영남 할아버지가 주민센터를 찾아 쌀을 기부하는 모습 [서울 광진구 제공=연합뉴]
김영남 할아버지가 주민센터를 찾아 쌀을 기부하는 모습 [서울 광진구 제공=연합뉴]

김 할아버지는 "내가 조금 덜 입고 덜 먹고 모은 돈으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준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그리 편하고 좋을 수가 없다. 나누는 기쁨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알게 됐다"며 "몸이 허락할 때까지 폐지를 주워 기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