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봉구 주민 10만명 "화학부대 부지 매각 말고 공공시설로"

송고시간2017-02-10 08:51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 도봉구는 10일 주민들이 도봉동 화학부대가 있던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지 말고 공공 편익시설을 설치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도봉구는 '도봉동화학부대부지매각반대서명범구민추진위원회'가 주민 10만 319명 서명을 받은 서명부를 구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작년 화학부대가 이전한 이래 12월22일부터 약 44일간 지역에서 서명을 받았고 도봉구 주민 28.7%가 동참했다.

도봉구는 국방부에 공식적으로 주민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30년간 군사시설이 주둔해 지역 주민이 피해를 입었으니 그에 대한 보상으로 남은 부지에 주민을 위한 공공편익시설이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봉구 주민 10만명 "화학부대 부지 매각 말고 공공시설로" - 1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