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RI의 아버지' 노벨석학 피터 맨스필드 별세

"자기공명영상 기술로 세계를 좋게 변화시킨 인물"


"자기공명영상 기술로 세계를 좋게 변화시킨 인물"

(런던 AP=연합뉴스) 자기공명단층촬영장치(MRI)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물리학자 피터 맨스필드가 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3세.

피터 맨스필드 [AP=연합뉴스]
피터 맨스필드 [AP=연합뉴스]

영국 노팅엄대학은 9일 성명을 내고 맨스필드의 가족으로부터 그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맨스필드는 몸에 칼을 대지 않고 내부 장기를 들여다볼 수 있는 MRI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미국의 폴 라우터버 박사와 함께 2003년 노벨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MRI는 인체에 해로울 수 있는 X레이 대신 자기장과 라디오파를 이용해 내부 장기의 3D 영상을 얻을 수 있는 기술이다.

이는 질병의 진단과 치료에 아주 중요한 발견으로 의학계에서 평가받는다

193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맨스필드는 지난 1959년 영국 런던대학 학부를 마치고 1962년 같은 대학에서 물리학 박사를 취득했다.

그 후 미국 일리노이대학에서 연구교수를 지낸 후 64년부터 줄곧 영국 노팅엄대학에서 강의했다.

맨스필드는 지난 1993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기도 했다.

데이비드 그리너웨이 노팅엄대학 부총장은 "경력을 되돌아볼 때 세계를 바꾼 업적을 남긴 이들은 많지 않다"며 "맨스필드는 MRI 영역을 개척해 세계를 더 좋게 변화시켰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