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애리조나 불체자, 이민 당국 정기 면담 후 곧바로 추방 위기

송고시간2017-02-10 03:30

美이민 당국에 구금된 가르시아 데 라요스 [AP=연합뉴스]
美이민 당국에 구금된 가르시아 데 라요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애리조나 주에 사는 멕시코 출신 불법 체류 여성이 이민 당국과의 정기 면담 직후 구금돼 추방 위기에 몰렸다.

해당 여성은 직장에 취업할 때 가짜 사회보장번호를 사용한 죄로 2008년 카운티 교도소에서 3개월 복역하고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에서 3개월간 구금됐다.

이 탓에 그는 추방 위기에 직면했다고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불법 체류자 중에서도 공공 안전과 국가 안보를 위협한 인물, 조직폭력에 연루된 사람, 심각한 중범죄자를 선별해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포괄적인 '범죄'라는 용어를 사용해 형사 사건에 연루되거나 유죄 평결을 받은 대부분의 불체자를 모두 쫓아내겠다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추방 단속 범위가 훨씬 커진 셈이다.

보도를 보면, 두 아이의 엄마인 과달루페 가르시아 데 라요스(35)는 전날 연례 면담을 위해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 있는 ICE를 방문했다가 즉각 구금돼 고국 멕시코로 추방 대기 조처됐다.

가르시아 데 라요스를 돕는 활동가 루시 산도발은 "지난 8년간 ICE와의 면담에서 아무 일도 없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고 전했다.

가르시아 데 라요스의 변호인은 KNXV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불체자 단속 행정명령에 따라 의뢰인이 애리조나에서 처음으로 추방당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ICE 밴 차량은 8일 오후 가르시아 데 라요스 등 몇 명을 태우고 어디론가 떠났다. 즉각 추방됐는지 다른 수용 시설로 옮겨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가르시아 데 라요스의 구금에 항의하는 그의 가족과 활동가들이 밴의 이동을 막으려다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美불체자 태운 차량 이동 막는 시위대 [AP=연합뉴스]
美불체자 태운 차량 이동 막는 시위대 [AP=연합뉴스]

가르시아 데 라요스의 딸인 재클린은 KNXV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떤 걸 묻고 싶으냐는 물음에 "왜 엄마를 내 곁에서 떼어놓으려 하느냐. 엄마는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고, 난 트럼프 대통령이 두렵지 않다"고 답했다.

미국 언론은 가르시아 데 라요스가 가짜 사회보장번호 사용 건으로 죄를 지은 뒤 ICE 연례 면담을 한 번도 빼먹지 않았고 이날도 주변에서 구금 가능성을 듣고도 제 발로 ICE 사무실을 찾았다고 전했다.

이민자 권리 단체인 '푸엔테 애리조나'는 가르시아 데 라요스가 강력한 불체자 단속으로 악명이 높던 마리코파 카운티의 조 아파이오 전 경찰국장 정책의 희생양이라고 주장했다.

아파이오 전 국장은 휘하 경찰에게 이민자 단속 권한을 줘 무리하게 불체자 단속에 앞장섰다. 이에 따른 거액 소송의 부담을 주민에게 떠넘긴 채 아파이오 전 국장은 지난해 선거에서 낙선했다.

푸엔테 애리조나는 가르시아 데 라요스를 체포한 2008년 공장 기습 단속이 헌법에 어긋나고 인종 차별적이라며 단속을 지시한 아파이오 전 국장을 제소했으나 패소했다. 아파이오 전 국장은 사건 후 해당 기습 단속반을 해체했다.

인권단체들은 가르시아 데 라요스가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이민 당국과의 정례 면담 중 구금돼 추방 위기에 직면한 미국내 첫 불체자라는 점, 트럼프 행정명령으로 이민 단속 직원과 지역 경찰이 불체자 신분을 결정할 수 있을 만큼 권한이 세졌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美불체자 구금 시위대에 맞선 경찰 [AP=연합뉴스]
美불체자 구금 시위대에 맞선 경찰 [AP=연합뉴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