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위터 이용자 수 3분기 연속 소폭 증가…손실 규모는 커져

"트럼프의 트위터 이용 지속으로 수동적 이용자 유입 증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출하는 도구로 가장 자주 이용하는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3분기 연속 이용자 수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실적은 저조했다.

트위터는 9일(현지시간) 올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일일 이용자 수가 3분기 연속 증가하면서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월간 평균 이용자 수는 3억1천900만 명으로 이전 분기 대비 200만 명이 늘어났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4% 증가에 그쳤다.

앤서니 노토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일일 실질 이용자 수 증가는 가장 연관성 있는 정보를 먼저 표시하는 타임 라인 재부팅 등 상품의 변경과 대규모 글로벌 광고 추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매출은 7억1천72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했다. 그러나 시장 기대치인 7억4천만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순손실은 1억6천710만 달러로 주당 23센트였다. 전년 동기에는 9천만 달러 손실(주당 13센트)을 기록했다. 특정 비용을 제외한 손실 규모는 주당 16센트로 조정됐으나 이 또한 애널리스트의 추정치 12센트를 넘어선 것이다.

기대치에 못 미치는 실적 발표로 트위터 주가는 9.7%가량 떨어진 상태로 거래되고 있다.

잭 도시 트위터 CEO[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잭 도시 트위터 CEO[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잭 도시 CEO(최고경영자)는 "전 세계가 트위터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지금 당장은 모든 사람의 성장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할 수도 있지만, 트위터의 영향력과 임팩트를 고려할 때 지속적인 성장이 있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선 트러스트의 로드 헐 애널리스트도 "트럼프로 인해 수동적인 비트위팅 이용자의 새로운 수혈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다음 분기에는 매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분기 트위터는 정치적 논쟁외에도 인수를 둘러싼 논란, 욕설이나 비방 포스트에 대한 비판, 최고운영책임자 및 기술직 임원 등 12명의 이탈 등 격렬한 시간을 보냈다"면서 "지난해 10월 트위터가 인력 9% 삭감을 발표한 것은 성장 보다는 수익성에 더 중점을 두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