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법부 때리기'로 트럼프와 대법관후보 관계 '이상 기류'

송고시간2017-02-10 00:22

고서치 후보자 "사기 꺾이고 낙담…한 판사에 대한 공격은 모든 판사 공격"

트럼프 "블루먼솔 의원이 거짓말" '이간질'로 몰며 반발


고서치 후보자 "사기 꺾이고 낙담…한 판사에 대한 공격은 모든 판사 공격"
트럼프 "블루먼솔 의원이 거짓말" '이간질'로 몰며 반발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가 연방대법관 후보로 지명한 닐 고서치 판사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

자신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법원의 제동에 반발한 트럼프 대통령의 잇단 '사법부 때리기'에 고서치 후보자가 8일(현지시간) 비판적 언급을 내놓으면서다.

고서치 후보자는 이날 리처드 블루먼솔(코네티컷·민주) 상원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부 때리기'에 대해 "사기를 꺾고 낙담시키는"(demoralizing and disheartening)"이라는 표현을 써 비판했다고 블루먼솔 의원이 전했다.

특히 블루먼솔 의원은 "고서치 후보자는 판사들이 사기가 꺾이고 낙담했다고 매우 구체적으로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블루먼솔 의원은 "나는 고서치 후보자에게 판사들의 심정이 낙담 이상이라고 말했으며 그에게는 미국인에게 자신의 관점을 더 분명하고 명백하게 알릴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며 "사법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이 얼마나 혐오스럽고 용납할 수 없는지 미국인들이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서치 후보자의 이러한 비판 발언은 시애틀 연방지법 제임스 로바트 판사가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을 한시적으로 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최근 제동을 걸고, 트럼프 대통령이 "소위 판사라는 자의 의견은 터무니없다"고 비판한 뒤 항고심이 진행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고서치 후보자의 대변인인 론 본진도 CNN에 "고서치 판사가 '사기를 꺾고 낙담시키는'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고 확인했다.

앞서 고서치 후보자는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의 금주초 면담에서도 "한 판사에 대한 공격은 모든 판사에 대한 공격"이라며 판사에 대한 공격을 보고 낙담했다고 밝혔다고 CNN이 전했다.

이러한 사실이 전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발끈하며 블루먼솔 의원을 거짓말쟁이로 몰아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트위터에 "베트남에서 싸워본 적이 없으면서 수년간 중대한 거짓말을 했던 리처드 블루먼솔 상원의원이 지금 고서치 판사가 자신에게 한 말을 잘못 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블루먼솔 의원이 자신과 고서치 판사를 이간질하고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블루먼솔 의원은 과거 대중연설에서 종종 자신이 베트남에서 복무한 것처럼 발언하곤 했다.

하지만 그는 1965∼1970년 적어도 5차례 징병유예를 받았으며, 1970년에 해병대 예비부대에서 근무한 게 전부라고 뉴욕타임스가 2010년 보도한 바 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