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실업수당청구 4주 평균 1973년 11월후 최저…고용 호조

지난주 청구건수 23만4천건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에서 한 주 동안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사람의 수가 다시 23만 건 대로 감소했다. 이 지표의 4주 이동평균값은 최근 43년여 동안 최저치로 감소하며 미국 고용시장의 호조를 재확인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3만4천 건으로 한 주 전에 비해 1만2천 건 줄었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2주 연속 감소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최근 약 3개월간 최저치를 나타냈으며, 2년에 가까운 기간인 101주 연속으로 고용시장의 호조 또는 부진의 기준선 격인 30만 건을 하회했다.

특히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이는 4주 이동평균 청구건수는 24만4천250 건으로 한 주 전보다 3천750 건 줄어들며 1973년 11월 이후 약 43년 간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등 미국 경제전문매체들은 대표적 단기 고용지표인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큰 폭의 변동 없이 꾸준히 낮게 유지되는 점이야말로 최근 미국 고용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구직박람회에서 취업신청서를 작성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구직박람회에서 취업신청서를 작성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2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