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관신도시 정전 원인은…변압기 혹은 케이블 문제 가능성

민간전력사도 '블랙아웃'…완전 복구에 일주일 이상 소요
복수 변압기·예비선로 규정 없어 지자체 지도점검서 벗어나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에서 발생한 대규모 정전사고의 원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 정관신도시 전기공급 변압기
부산 정관신도시 전기공급 변압기 (부산=연합뉴스) 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하는 업체에서 전문가들이 변압기를 조사하고 있다. 2017.2.9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정전사고는 정관신도시에서 전기를 공급하는 정관에너지 내 변압기 부근에서 시작됐다.

한전에서 공급하는 15만4천V 전기를 2만2천900V로 변환하는 변압기 입구가 검게 그을려 변압기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10월 정기점검에서 변압기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관에너지는 정기점검에서 변압기와 발전기 등 주요 설비를 점검했으나 이상한 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변압기 제조회사 관계자가 사고 현장을 찾아 조사를 벌였으나 변압기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변압기 자체에 이상이 없다면 변압기와 발전기를 연결하는 케이블 문제를 의심할 수 있다.

발전소는 설계 이상의 전압이 공급될 때 발전기를 보호하기 위해 케이블이 단락되도록 설계돼 있다.

변압기 내부에서 비정상적인 문제가 발생해 과부하가 걸렸는지, 과부하 없이 케이블이 단락됐는지 정밀조사를 해봐야 정확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전사고…암흑으로 변한 아파트
정전사고…암흑으로 변한 아파트(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정전사고가 발생한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에 있는 한 아파트가 어둠에 휩싸여 있다. 정관에너지에서 정전사고가 발생한 지 7시간 만에 전기공급이 재개되기 시작했다. 2017.2.9
ccho@yna.co.kr

이날 정관신도시 정전사고 당시 전기를 공급하는 민간전력회사도 '블랙아웃'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를 공급하는 회사가 모든 전원을 상실하면서 복구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었다.

8만명이 사는 정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하는 민간회사인 정관에너지는 이날 오전 10시 24분께 변압기와 발전기를 연결하는 케이블이 단락되면서 정전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정관에너지 관계자는 "정전사고 때 발전기를 비롯해 모든 전원을 상실했고 한전의 외부 전원을 발전기에 연결해 전기를 다시 공급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전사고 정관에너지 복구 분주
정전사고 정관에너지 복구 분주(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정전사고가 발생한 부산 기장군 정관에너지에 마련된 대책본부에서 부산시, 기장군, 한전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지시하고 있다. 2017.2.9
ccho@yna.co.kr

정부는 한전이 독점하던 발전시장을 민간에 개방했고 정관에너지는 10년 전 정관신도시가 개발될 때 가동을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변압기를 복수로 설치해 한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다른 변압기를 통해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변압 과정 없이 한전이 공급하는 전기를 곧바로 받는 예비선로를 설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문제는 변압기를 추가로 설치하는데 30억원이 필요하고 예비선로를 설치·유지하는데도 10억원 이상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민간에너지 회사를 관리·감독하고 있으나 복수 변압기와 예비선로를 의무사항으로 규정하지 않았다.

지방자치단체는 주민들의 생활과 직결된 민간에너지 회사의 지도점검에서 벗어나 있다.

이승우 기장군의회 의원은 "8만명의 주민이 사는 정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하는 회사에 대해 지자체가 관련 정보를 보유하지 못하는 것은 문제"라며 "지금부터라도 지자체에서 민간에너지 회사의 전기공급 시스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재발방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2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