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적폐세력이 분단악용…집권하면 개성공단 2천만평으로 확장"

"개성공단은 작은 통일, 빨리 재개해야…경제통일로 헬조선 탈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9일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에 대해 "그동안 구시대의 적폐세력들이 분단을 악용하고 안보를 위협했다"며 "하루빨리 피해기업들의 보상이 이뤄져야 하며 개성공단은 재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개성공단 폐쇄 1년을 하루 앞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남북관계 개선을 원하는 평화세력만이 한반도 평화를 지속해서 이끌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정권교체를 이루면 당초 계획대로 개성공단을 2단계 250만평을 넘어 3단계 2천만평까지 확장하겠다. 다양한 남북 경협 사업을 추진하고 우리 기업들의 북한 진출을 장려할 것"이라며 "경제통일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 상생의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이 위기에 빠진 우리 경제를 살리고 청년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길이자, 헬조선에서 탈출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어처구니없는 결정으로 입주기업들은 엄청난 피해와 고통에 내몰렸다. 남북경협과 한반도 평화의 꿈도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성공단으로 우리가 얻는 것이 훨씬 많았다. 우리가 북한의 5만 노동자들에게 임금을 지급했지만 우리 업체 200여개에 협력업체만 5천여개였으니 우리가 얻는 이익이 수백 배 더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적 측면 말고도 북한에 시장경제를 확산시키면서 우리 체제의 우월함까지 알리고 우리에게 의존하게 했으니 이보다 더 큰 남북화해협력이 어디 있겠나"라며 "개성공단은 작은 통일이자, 남북경제협력의 성공모델이다. 중소기업의 활로이자 한계에 이른 우리 경제의 숨통"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남북관계의 결정적 파국을 막아주는 우리 안보의 마지막 안전판이었고, 그런 의미에서 개성공단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기업인들은 애국자들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런데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오히려 북한과의 관계를 다 끊어서 북한이 중국에 더 의존하게 했다"며 "북핵 문제는 교류를 다 끊는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한쪽에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해야 하지만 한쪽에서는 남북관계 개선과 동북아 다자 외교를 통해 평화협력 체계를 이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