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헌재 "공정성 훼손할 수 있는 각종 억측 '매우 우려'"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출석인 확인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출석인 확인(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2차 변론에서 출석인들을 확인하고 있다. 2017.2.9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대해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흘러나오는 각종 '설'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은 9일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증인신문을 마친 뒤 "재판부에서 한 가지 말씀드리겠다"며 작심한 듯 말을 꺼냈다.

그는 "이 사건의 심판 절차는 국정이 중단된 매우 위중한 사안"이라며 "헌재는 편견·예단없이 밤낮, 주말없이 심리하고 매진하고 있다. 그럼에도 재판 진행과 선고 시기에 관해 심판정 밖에서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는 억측이 나오는 것에 매우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리인들은 심판정 안팎에서 언행을 삼가해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재판이 순조롭게 진행되는데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탄핵 인용과 기각에 대한 재판관들의 실명이 거론되는가 하면 선고가 2월을 넘기면서 '기각설'도 나오고 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