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건스탠리, 한은 기준금리 연내 1.25%→0.50% 인하 전망

다른 국제IB, 0.75%P∼0.25%P 인하 또는 동결, '인상 전망은 없어'
가계부채·자본유출 우려 '진퇴양난'…美 금리인상 폭·속도가 변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인 연 1.25%에서 올해 세 차례 인하돼 연 0.50%까지 내려갈 수 있다는 전망을 국제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가 내놓았다.

이는 모건스탠리가 올해 한국경제를 바라보다는 시각이 그만큼 비관적임을 방증한다. 한국은행은 미국 중앙은행이 서브프라임모기지 위기로 촉발된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무제한 통화공급에 나섰던 것처럼 경기부양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문인 셈이다.

다른 국제 투자은행(IB)들도 대부분 한국은행이 올해 기준금리를 더 낮출 것으로 전망했다.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한 곳은 1곳이 있었지만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한 국제투자은행은 한 곳도 없었다.

다만 미국 금리 인상 속도와 국내경기 상황이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의 폭과 속도를 좌우할 것으로 봤다. 미국 중앙은행이 연내 2~3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하면 한·미 간 금리역전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 등으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여지는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13일 국제금융센터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제 IB인 모건스탠리는 연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세 차례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분기마다 0.25%포인트 낮춰 기준금리가 1분기에 연 1.00%, 2분기에 0.75%, 3분기에 0.50%까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를 1.25%로 유지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를 1.25%로 유지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또 골드만삭스와 HSBC, JP모건도 한은이 2분기에 기준금리를 낮춰 연말까지 연 1.00%로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만큼 한국을 둘러싼 국내외 정치·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지적이라고도 볼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통화전쟁'이 본격적인 미·중 무역전쟁으로 이어질 공산이 큰 데다 한국 내 정치 상황 또한 탄핵심판과 대선정국이 뒤엉켜 경제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높기 때문이다.

한은도 이런 우려를 반영,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2.4%로 낮춰 잡았다. 일부 민간 연구기관 중에는 2%대 초반을 예상하는 곳도 있다.

다만 바클레이와 씨티, UBS는 한은이 현 기준금리인 연 1.25%를 내리지 않고 연말까지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한은이 '양날의 칼'인 기준금리를 인하해 경기 부양에 나서기도 쉽지 않다는 점을 주목한다.

그야말로 진퇴양난의 곤혹스러운 국면이라는 것이다.

당장 1천3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복병이다. 기준금리를 올리면 가계부채의 이자 부담이 급증해 서민경제가 파탄이 나는 그야말로 '폭탄'이 될 수 있다.

국내 소비 부진과 달러 변동성에 따른 수출 불확실성 등도 기준금리 인상을 막는 요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재닛 옐런 의장.(자료사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재닛 옐런 의장.(자료사진)

이 때문에 한국은행은 지난해 6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인 연 1.25%로 인하한 이후 7개월째 동결 중이다.

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된 상태여서 한미 양국의 금리가 역전되면 대규모 자본유출로 이어질 수 있다. 이 점도 한은이 기준금리 인하 카드를 꺼내기 힘든 이유다.

미국의 기준금리는 현재 연 0.50~0.75%, 한국의 기준금리는 연 1.25%이다. 미국이 올해 2~3차례 금리를 인상하고 한국이 한 차례만 인하해도 금리는 역전된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올해 세 차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당장 2분기 연 1.00%로 올린 뒤 3분기 연 1.25%, 4분기에 연 1.50%까지 인상할 것으로 예측했다,

씨티, HSBC, JP모건, CA-CIB는 2분기에 연 1.00%로 올리고 4분기에 연 1.25%로 상향 조정하는 두 차례 인상을 예상했다.

미국의 경기가 개선되고 물가가 상승하면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더욱 커지게 된다.

구혜영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미국의 경기판단 개선에도 3월 금리 인상 신호는 없어 연준이 금리 인상을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시기로 6월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