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주자들 촛불시위로 '탄핵 힘실기'…안철수 "헌재 압박 안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기자 = 정치권에서 헌법재판소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빠른 인용을 촉구하는 문제를 두고 야권 대선주자들의 의견이 갈렸다.

대부분 주자는 이번 주말 촛불집회 참석을 예고하면서 헌재가 탄핵안을 빨리 인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경우 헌재를 압박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내며 차이를 보였다.

다수 주자들이 야권의 최대 지지층으로 떠오른 촛불민심을 제대로 반영해 탄핵을 완성해야 한다는 생각이지만, 안 전 대표는 대선 주자로서 독립기관인 사법부에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오히려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野주자들 촛불시위로 '탄핵 힘실기'…안철수 "헌재 압박 안돼" - 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앞다퉈 빠른 탄핵 결정을 주장하면서 촛불광장으로의 복귀를 알렸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열릴 싱크탱크 '국민성장' 주최의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합니다' 포럼에 참석, "야당과 시민들이 더 긴장하면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도 이날 마포구 노인중앙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탄핵이 국민의 뜻에 따라 신속히 결정되도록 국회가 정치적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야당 경선 후보들이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탄핵 인용 결정을 관철해 내자"는 제안을 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선언한 손학규 국민개혁주권회의 의장 역시 이날 광주전남언론포럼 주최로 광주 국민생활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조기 대선을 위해서는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세 대선 주자와 손 의장은 11일 전국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할 계획이다.

野주자들 촛불시위로 '탄핵 힘실기'…안철수 "헌재 압박 안돼" - 2

반면 안 전 대표의 경우 이날 입장문을 내고서 "저는 일관되게 대통령 탄핵이 최대한 빨리 인용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면서도 "헌법에 따라 탄핵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권이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1일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안 전 대표는 국회에서 탄핵 의결된 다음에 한 번도 촛불집회에 나가지 않았다. 광장은 시민의 것이고 정치인은 국회에서 싸워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번 탄핵은 국민이 만든 것이고, 주인공은 시민"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를 부정하는 듯한 행동을 할 경우 오히려 국민의 불안감을 부추길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