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년 이상 '한우물 파기'…장기 학술연구 지원 늘린다

교육부, 올해 6천700억 투입…인문분야는 최장 7년 지원
연구비 유용하면 최대 5배 제재금…연구윤리 강화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인문사회, 이공계분야의 장기연구를 지원해 '한우물 파기'를 독려하고 연구자의 행정부담을 줄여 연구 몰입도를 높인다.

교육부는 10일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2017년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확정·발표했다.

학술연구지원사업은 인문사회·이공·한국학 등 모든 학문 분야의 개인·공동·집단연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개인연구에 4천527억원, 공동연구에 423억원, 집단연구에 1천720억원 등 모두 6천670억원을 지원한다. 지난해보다 484억원 늘어난 규모다.

분야별로는 인문사회분야에 2천378억원, 이공분야에 3천864억원, 한국학분야에 238억원, 기반구축에 190억원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인문사회분야의 장기연구를 지원을 시작해 안정적인 연구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다.

10년 이상 '한우물 파기'…장기 학술연구 지원 늘린다 - 1

이에 따라 기존에 1년∼3년이었던 개인연구 지원은 최대 7년으로 늘어난다. 다만, 장기과제는 10개 안팎으로 선정해 시범적으로 지원한다.

이공분야는 올해부터 최대 10년 이상 장기연구를 지원한다.

한국학의 경우 예술 등 국내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분야의 자료와 해외 소장자료를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중남미와 중동 등 한국학 열세지역에 대한 홍보도 강화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연구자의 부담을 완화하고자 사업별로 다른 개인·학문후속세대 연구 계획서를 표준화하고, 인문사회분야의 연차평가를 보고서 제출 형식으로 바꾼다. 이공분야의 연차평가는 지난해 폐지됐다.

교육부는 또, 연구윤리교육을 내실화하고 개정 학술진흥법에 따라 연구비를 본래의 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할 경우 최대 5배까지 제재금을 부과하는 등 부정행위에 대한 대응도 강화한다.

연구 성과 확산을 위해서는 온·오프라인 인문학 강좌를 확대하고 대학도서관진흥법 시행에 따라 대학도서관 시범평가도 추진한다.

10년 이상 '한우물 파기'…장기 학술연구 지원 늘린다 - 2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