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올해 길고양이 9천마리 중성화…캣맘도 참여

송고시간2017-02-10 06:00


서울시 올해 길고양이 9천마리 중성화…캣맘도 참여

서울시, 올해 길고양이 9천마리 중성화 추진

서울시가 캣맘 등 시민이 참여하는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추진합니다. 서울시는 오늘(10일)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민간단체의 신청을 접수하며 사업비의 80%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시민참여형 사업뿐 아니라 자치구 사업도 함께 진행할 계획으로 올해 6억8천만원을 투입해 9천마리를 중성화하기로 했습니다. 중성화 수술을 한 고양이는 왼쪽 귀를 1cm 정도 잘라 표시하기 때문에 일반인도 쉽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가 올해 캣맘 등 시민들과 협력해 길고양이 9천마리를 중성화한다.

길고양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길고양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는 올해 시비 6억 8천만원을 들여 시민·자치구와 함께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시는 2008년부터 자치구를 통해 민원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매년 5천∼8천마리의 길고양이를 중성화해왔다.

올해는 동물보호단체, 수의사회 등 민간단체가 하는 시민참여형 사업으로 1천마리, 자치구 사업을 통해 8천마리를 중성화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10일부터 시 보조금시스템(ssd.wooribank.com/seoul)에서 공고 내용을 확인하고 다음달 2∼3일 신청하면 된다.

지역에서 자원봉사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자치구별로 모집하는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자원봉사자로 신청하면 길고양이 포획·방사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중성화한 길고양이는 왼쪽 귀 끝을 1㎝ 정도 잘라 표시하기 때문에 일반 시민도 중성화 여부를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중성화한 수컷 고양이는 번식을 위한 싸움이 줄고, 암컷 고양이는 지속적인 출산과 양육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도시생태계를 위해 길고양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에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