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산사·서원·고분군 세계문화유산으로…등재 준비 순조

영주 부석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영주 부석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산사(山寺), 서원,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준비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오는 9월 '한국의 산사'에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이코모스 실사를 시작으로 문화유산 3건 등재를 위한 일정을 착착 진행한다.

한국의 산사에는는 영주 부석사, 안동 봉정사 등 전국 7개 사찰이 들어있다.

한국 불교가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 평가한다.

문화재청은 지난달 27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를 냈다.

등재 여부는 이코모스 현지실사와 서류심사를 거쳐 2018년 7월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한다.

'한국의 서원'은 영주 소수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9개 서원으로 구성했다.

조선 시대 사학교육 전형으로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한국 특유의 공간유형과 건축양식을 간직하고 있다.

2011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올랐고 지난해 12월에는 2018년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뽑혔다.

등재 추진기구와 관련 지방자치단체는 2019년 등재를 목표로 내년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가야고분군(고령 지산동·김해 대성동·함안 말이산)은 2013년 12월 문화재청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등재됐고 2015년 3월에는 세계유산 우선 등재 추진대상에 올랐다.

경북도 등 관련 지자체는 이달 중에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공동추진단을 발족할 예정이다.

경북은 전국에서 세계문화유산이 가장 많다.

1995년 석굴암·불국사, 2000년 경주역사유적지구, 2010년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이 세계문화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