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주시, 소나무재선충 시료 채취하고도 '뒷북' 의뢰

재선충병 확산 빌미됐을 수도…"재선충병 확신 못 해 늦어져"


재선충병 확산 빌미됐을 수도…"재선충병 확신 못 해 늦어져"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파주시가 소나무 재선충병 의심 신고를 접수하고 채취한 시료를 2주일이 지난 후에야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자칫 소나무 재선충병이 확산할 빌미가 됐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재선충병에 감염 벌목한 소나무[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선충병에 감염 벌목한 소나무[연합뉴스 자료사진]

10일 파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일 적성면 어유지리 군부대 내에서 소나무 한그루가 고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현장에 나간 시 산림농지과 직원들은 채취한 시료를 곧바로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 보내야 했지만, 어찌 된 일인지 2주일이나 보관하다 지난달 16일 연구소에 시료를 보냈다.

파주시가 보낸 시료는 1차로 연구소가, 2차로 국립산림과학원이 검사했다. 과학원은 또 부대 안팎을 긴급 예찰했다.

과학원의 예찰 결과 부대 내 고사한 소나무에서 600여m 떨어진 임야에서도 잣나무 한그루가 재선충병으로 고사한 것으로 추가 확인해 경기도는 이달 2일 재선충병 감염 사실을 발표했다.

파주시는 소나무 재선충병 판정을 통보받자 그제야 부랴부랴 대책회의와 긴급방제를 하는 등 소란을 떨었다.

시 관계자는 "시료를 바로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 보냈어야 했는데 지역에서 처음 의심 신고가 들어와 재선충병인지 확신을 못 했다"면서 "겨울이라 재선충병이 확산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방제활동에 노력하겠다"며 잘못을 시인했다.

이에 대해 경기산림환경연구소 관계자는 "소나무 재선충병은 감염목을 조기에 발견해 신속하게 방제하는 것이 피해 확산을 막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다행히 두 그루외에 추가로 발병한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선충병이 발병한 곳은 지난해 재선충병 발생지인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에서 2.7㎞ 떨어진 곳으로, 경기도는 자연적 확산으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