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영호 "北, 처음부터 제네바합의 이행 기대 안해"

국제콘퍼런스 토론자 데뷔…"北외무성, 김정일-클린턴 사기 합작품 결론"
발언하는 태영호 전 공사
발언하는 태영호 전 공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9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 국제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의 주제는 '동북아 안보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 이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는 9일 "1994년에 미국과 북한 사이에 제네바 합의가 나왔다"며 "제네바 합의는 북한의 대사기극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안보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이라는 주제로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주최한 국제 콘퍼런스의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 외무성 내에 처음부터 제네바 합의가 이행될 것이라고 믿은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질문 듣는 태영호 전 공사
질문 듣는 태영호 전 공사(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9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주최 국제 콘퍼런스에서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의 주제는 '동북아 안보정세 전망과 대한민국의 선택' 이다.
xyz@yna.co.kr

그는 "북한 외무성 내에서 그때 제네바 합의를 어떻게 봤느냐면, 이것은 김정일과 클린턴의 사기 합작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자문위원이기도 한 태 전 공사는 외부 강연과 언론 인터뷰에 나선 적은 있지만, 학술대회 토론자로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작년 여름 입국한 태 전 공사는 국가정보원 산하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조사를 받은 뒤 12월부터 남한 사회에 정착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