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돼지 65% 매몰, 피해 1조원…2010년 악몽 재연되나

경기도 방역당국 "그렇지는 않을 것", 관건은 'A형 구제역'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도내 사육 소와 돼지 65% 살처분, 보상비와 방역비만 1조400억원.

2010년 12월 3일부터 2011년 4월 28일까지 145일간 전국을 휩쓴 구제역 파동 당시 경기도내 피해 현황이다.

연천 구제역 발생농가 방역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 구제역 발생농가 방역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경기도 연천에서 충북 보은 및 전북 정읍지역의 O형과 다른 A형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축산 농가와 육류 식당은 물론 일반 소비자들까지 '2010년 사태 재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도에 따르면 2000년 3월 국내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8건의 구제역이 발생했다.

도내에서는 이 중 6건이 발생해 192만7천766마리의 소와 돼지 등 우제류 가축이 살처분돼 보상금과 방역비 등으로 1조1천55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보상비만 9천328억원에 달했다.

일반 음식점 등 사회 전반에 미친 피해까지 포함하면 전체 피해액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도내 6차례 구제역 가운데 가장 피해가 심했던 것은 2010년 12월 14일부터 2011년 3월 21일까지 98일간 지속한 5차 구제역이다.

당시 도내에서 신고 기준으로 23건의 구제역이 발생, 19개 시군 2천390농가 소와 돼지 등 174만2천694마리의 가축이 살처분됐다.

연천 축산 농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 축산 농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당시 발생 건수 23건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며, 실제 발생 건수는 수백건을 넘을 것으로 도는 추산한다. 당시 방역 당국은 워낙 많은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발생 건수를 모두 산정하지도 않았다.

보상금(8천686억원)과 방역활동비(1천783억원)로 1조469억원이나 썼다.

당시 살처분 가축 마릿수는 도내 전체 사육 소와 돼지 265만여마리의 65%에 달하는 규모였다.

전국적으로 살처분한 가축은 6천241농가 347만9천여마리, 보상금과 방역비 소요액은 2조7천383억원이나 됐다.

이로 인해 육류가격이 상승하고 식당들이 줄줄이 문을 닫기도 했다.

그동안 구제역 청정국 지위 유지를 위해 백신 접종을 최대한 미뤘던 정부는 결국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기도 했다.

경기도 방역 당국은 하지만 이번 구제역이 확산한다 하더라도 2010∼2011년 같은 대란은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보고 있다.

비록 항체 형성률을 놓고 논란이 있지만, 당시와 달리 지금은 대부분 소와 돼지에 예방 백신 접종을 했고, 현재 추가 접종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는 지난해 소와 돼지 대상 검사에서 소는 평균 94.6%, 돼지는 67.8%의 구제역 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연천 구제역 발생농가 주변 방역현장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 구제역 발생농가 주변 방역현장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축산 농가를 중심으로 도내 일부에서는 낙관은 금물이라고 지적한다.

이번에 연천에서 발생한 구제역 유형이 2010년 1월 연천·포천에서만 발생했던 A형인 데다가 현재 이 유형의 구제역 백신이 부족하고 돼지의 경우 전혀 접종도 안 된 것은 물론 효과 역시 확실히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도는 상당수 소는 'A+O형'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또 A형 구제역 백신을 지금 당장 접종하더라도 항체 형성까지는 짧아도 1주일 이상 걸리는 것도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축산 농민들은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전에 구제역이 확산하는 것을 철저히 막아야 하며, 부족한 백신도 서둘러 수입해 보급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도 구제역·AI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장담하기는 그렇지만 이번 구제역이 2010∼2011년 같은 대규모 피해는 주지는 않으리라고 판단한다"며 "그렇더라도 방역 당국은 모든 방법을 동원해 추가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