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난 발생때 장비·자재 활용 늦지 않도록 매달 점검

안전처, 매월 13일 재난관리자원 정기점검·관리
제설차
제설차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매달 재난관리책임기관이 보유한 장비·자재의 보유량과 보관 장소, 현재 상태, 담당자 등을 점검하고 정비한다고 10일 밝혔다.

대형 사고가 터졌을 때 정작 장비나 자재를 곧바로 활용하지 못해 피해를 키우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다.

일례로 2007년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대량 기름 유출사고가 발생했을 때 흡착제 등 자원이 부족해 방제작업이 늦어진 적이 있다.

2014년 경주 마우나리조트 체육관 지붕이 붕괴했을 때는 추가 붕괴를 막을 대형 크레인이 현장에 늦게 투입돼 인명 구조가 늦어지고 피해가 커졌다.

앞으로는 매월 13일을 '재난관리자원 현행화의 날'로 지정, 각 기관이 보유한 장비와 자재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재난관리자원 공동활용시스템(DRSS)에 입력하고 관리할 계획이다.

안전처는 또 매년 6월 말까지 모든 기관이 보유한 자원을 전수조사하고, 점검·평가를 강화해 우수기관은 포상할 계획이다.

2월 현재 중앙부처·지자체·유관기관 등 434개 재난관리책임기관이 보유한 재난관리자원은 장비 109종 36만 3천점, 자재 32종 762만 3천점이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은 "재난현장에 필요한 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신속히 투입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