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내달 13일 현금 인출 정상화…화폐개혁 마무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에서 지난해 11월 화폐개혁 이후 예금주들에게 내려진 현금 인출 제한조치가 다음 달 13일 완전히 해제된다.

9일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중앙은행(RBI)은 현재 1주일에 현금 2만4천 루피(41만 원)까지만 예금 계좌에서 인출할 수 있도록 한 것을 20일부터 5만 루피로 올리고, 이어 다음 달 13일부터는 상한을 없앤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30일 인도 남부 벵갈루루의 채소 도매시장에서 한 상인이 신권 2천루피를 세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30일 인도 남부 벵갈루루의 채소 도매시장에서 한 상인이 신권 2천루피를 세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지난해 11월 8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검은돈 근절'을 목표로 시중유통 현금의 86%를 차지하는 500루피(8천600원)·1천 루피 지폐를 일시에 사용 중지하고 신권으로 교체하는 화폐개혁을 단행하면서 벌어진 현금부족 사태가 곧 종결될 전망이다.

RBI는 지난달 27일 기준 시중에 유통 중인 현금이 9조9천200억 루피로 화폐개혁 이전 유통 현금 규모 17조5천억 루피의 57%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화폐개혁 이후 새로 발행한 2천 루피·500 루피 신권이 7조5천억 루피 규모로 신권 발행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고 RBI는 설명했다.

인도는 화폐개혁 직후 신권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으면서 급격한 현금 부족 사태가 벌어져 소비가 위축되고 생산활동에 차질을 빚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인도의 이번 회계연도(2016년 4월∼2017년 3월)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7.6%에서 6.6%로 대폭 낮췄고 인도 정부도 최근 발표한 경제조사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이 6.5∼6.75%에 그칠 것이라고 인정했다.

인도 재무부는 화폐개혁의 부정적 여파가 오는 4월 시작하는 새 회계연도에는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30일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통용중단된 구권을 교환하려는 주민들이 돈을 들고 인도중앙은행(RBI) 지점 앞에 서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30일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통용중단된 구권을 교환하려는 주민들이 돈을 들고 인도중앙은행(RBI) 지점 앞에 서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