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이정미 재판관 퇴임前 탄핵결정 안 되면 정국 혼미"

"朴대통령 탄핵 지연 노력은 정권연장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
"민간 일자리 창출 주장은 절박성 모르는 것…전인범 논란 과도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9일 "만약 이정미 헌법재판관 퇴임 이전에 탄핵 결정이 안 내려지면 그 뒤는 (정국이) 아주 혼미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시민안전체험관에서 열린 싱크탱크 '국민성장' 주최의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합니다' 포럼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2월 탄핵결정이 무산됐고, 3월 초 탄핵 결정도 불투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절차를 지연시키고 탄핵을 기각시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는데, 저는 이게 단순히 박 대통령 개인 차원이 아니라 정권을 연장하려는 세력들의 조직적인 움직임으로 느낀다"며 "우리 야당과 촛불 시민들은 더 긴장하면서 좀 더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아직도 일자리는 민간기업이 만드는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일자리 문제의 절박성을 너무 모를 뿐 아니라 (민간에 맡기는 것은) 정부가 (일자리 문제를) 외면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제는 작은 정부라는 미신에서 벗어나 정부가 주도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일자리가 만들어져야 하지만 공공부문 일자리 마련이 민간 부문 일자리 증가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 언급과 관련, "공무원만 81만개를 늘리겠다는 게 아니라 정부·공공부문을 포함해 늘리겠다는 것으로, 소방·경찰관·부사관·복지공무원·안전 관련 공무원 등 많은 공공부문에서도 일자리를 늘릴 수 있다"며 "임기 내에 81만개를 늘리겠다는 게 목표로, 구체적인 계획이나 재원 대책은 앞으로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영입을 발표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논란과 관련해서는 "그분의 안보국방 능력이 필요한 것이기 때문에 그 부인의 문제를 갖고 논란을 하는 것은 좀 과도하다는 생각"이라며 "앞으로도 안보에 대해 국민에게 신뢰를 드릴 수 있는 분들을 더 많이 영입하고 곧 소개도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이정미 재판관 퇴임前 탄핵결정 안 되면 정국 혼미"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