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 돋보기] 서울 재건축 아파트 35층 제한에 갑론을박

[SNS 돋보기] 서울 재건축 아파트 35층 제한에 갑론을박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한강 등 서울 경관은 시민 모두가 누려야 할 공공재란 인식이 우선해야 한다."(네이버 아이디 'hjoh****')

"이런 낡은 규제는 풀어야 한다."('sair****')

서울시가 9일 최근 불거진 재건축 아파트 35층 높이 제한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기존의 '35층 제한 기준'을 다시 한 번 못 박고 나선 데 대해 누리꾼들 사이에는 갑론을박이 치열했다.

도시 경관이나 지진 등 안전문제를 생각하면 높이를 제한하는 게 맞는다는 입장과, 투자자 등의 재산권은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댓글 수로는 서울시의 정책에 동조하는 내용이 많았다.

'laoh****'는 이날 연합뉴스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고 "17층 이상이면 건물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속수무책이라고 하던데 죽을지 살지 모른다"라며 서울시의 정책에 찬성했다.

'sukd'도 "한강변 아파트가 너무 높다. 벽들로 둘러싸여 있어 도시가 너무 답답하다"고 말했다.

'se18****'는 "35층도 높다. 12층 정도가 좋다"며 "양재역에서 도곡동 타워팰리스 있는 곳을 바라보면 숨이 막힐 정도다"고 공감했다.

그러나 'lwbj****'는 "획일적 스카이라인의 필요성도 의문이고 재개발 재건축 사업의 기본적인 사업성은 용적률과 높이에 있는 점이 확실한데 그 부분들을 막는 서울시의 의도가 불분명하니 의아함이 가득하다"고 서울시 정책을 타박했다.

'enrk****'도 "반포 한강변 재건축된 아파트 보니 무조건 35층이 아니라 10층대, 20층대 등 높낮이를 달리해서 전혀 단조롭지 않더라"고 말했다.

'nost****'는 "35층으로 규제한다고 과연 서울에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이 만들어질까"라며 "높다고 스카이라인이 망가지는 게 아니라 똑같은 대단위 단지가 우후죽순 생기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투기'가 판치는 부동산 시장이 근본적으로 문제라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kcs1****'는 "초고층 아파트 건축 주장은 투기세력들이 돈 벌려고 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서울시가 경관보다 안전문제로 설득하는 게 더 합리적이라고 지적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rain****'는 "국가가 재산권 행사를 막으려면 공익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정도여야 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 경관 때문이라고 하면 층수를 강제할 명분이 약한 건 사실"이라며 "안전성이나 수익성이 문제라고 하면 될 텐데 서울시 태도가 강압적"이라고 지적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