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너무 엄격하게 양육하면 오히려 아이들 품행 나빠진다"

송고시간2017-02-10 06:00

美 10년간 추적연구 "더 일찍 성경험하고 범죄율 더 높다"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부모가 너무 엄격하게 교육하면 자녀들이 더 일찍 성(性) 경험이 활발해지고, 범죄율은 더 높아지는 등 오히려 품행이 상대적으로 더 나빠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0일 보건의학전문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국 피츠버그대학 연구팀은 미국 학생 1천500여 명을 12세 때부터 21세까지 10년간 장기 추적 조사해 이같이 발표했다.

연구팀은 학생들에게 직접 "지난달 부모가 얼마나 자주 때리거나, 밀치거나, 우왁스럽게 움켜잡았는지" 등을 물었다. 또 부모가 정한 규칙을 어겼을 때 얼마나 자주 고함을 지르거나, 벌을 주겠다고 심하게 위협하거나, 실제 육체적 벌을 주었는지 등도 설문조사했다.

아울러 학생들이 스스로 비행이나 범죄적 행동, 성적 활동 여부와 횟수 등도 답변하게 했다.

그 결과 가정에서 엄격하고 가혹하게 훈육 받은 학생일수록 친구들과 노느라 숙제를 안 하는 비율이 더 크고, 우정을 지키기 위해 규정을 위반하는 사례가 더 많았으며 학업성적도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전체적으로 품행이 더 나빴다.

예컨대 매우 엄격하게 양육된 7학년의 경우 9학년이 되면 부모가 정한 규칙을 지키는 것보다는 친구나 또래와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1학년이 되어서는 여학생의 경우 더 일찍 성적 활동을 하는 일이 많아졌으며, 남학생의 경우 비행에 연루되는 위험성이 증가했고, 남녀 모두 고등학교나 대학을 중퇴하는 비율이 더 컸다.

 "체벌을 훈육으로 인정하는 사회풍토 개선해야"
"체벌을 훈육으로 인정하는 사회풍토 개선해야"

정진엽 보건복지부장관이 2016년 1월 25일 서울 마포구 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해 이 기관 관계자, 아동학대 전담경찰관, 전문 의료진 등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잇따라 일어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자료사진]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너무 엄격한 가정 교육 방식이 해로울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지나치게 유화적인 양육을 옹호하는 것도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많은 경우 부모들이 지나치게 자유방임적이고 관대하거나 아이를 체벌하고 엄격하고 가혹하게 대하는 두 극단적 방법 중 하나를 옳다고 여기거나 원칙 없이 왔다 갔다 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둘 모두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기본적으로는 따뜻하게 대하고 힘을 북돋워 주되 잘못된 일에 대해서는 단호하면서도 분명하게 잘못을 꾸짖으면서도 육체적 징벌은 하지 않는 방식이 좋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엄격한 가정교육을 받는 청소년들의 교육성과를 향상시킬 방법들이 있다면서 예컨대 이들에겐 체험학습이나 그룹활동에 초점을 맞춘 교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또 성적 행동이나 비행, 건강하지 않은 또래 관계 등과 관련된 교육과 조언 등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양육 방식 등에 대해 부모에게 물을 경우 자신의 행동을 편향되고 축소해서 말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실제로 아이들에게 고함지르거나 때린 횟수를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청소년 역시 스스로의 비행이나 조기 성경험 등을 축소 보고할 가능성이 있으나 모든 답변을 익명 처리했으며, 대규모로, 장기간 추적해서 답변 내용의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학술지 '아동발달'에 게재됐다.

 '제가 먼저'
'제가 먼저'

2016년 12월 21일 서울 중구청에서 열린 '사랑의 산타클로스 축제'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한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이 홀몸 어르신,다문화가정 등에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 모여 있다. [연합뉴스=자료사진]

choibg@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