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작은 당에 후보 사퇴강요 이젠 안돼"

같은당 강상구 후보도 부산 찾아 지지 호소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인 심상정 상임 대표는 9일 "작은 당에 후보 사퇴를 강요하는 것은 이젠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은 야권 후보 결선투표제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내가(민주당 대선 후보를 지칭) 집권할테니, 작은 당 후보는 사퇴하라고 희생을 강요하는 것은 이제 청산돼야 한다"면서 "정의당 대선 후보가 되면 끝까지 완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더 이상 작은 정당에 가해지던 부당한 압력은 설득력이 없다"며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안정적인 국정운영과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려면 다음 정권은 연립정부를 구성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9일 부산을 찾은 심상정 후보와 강상구 정의당 대선경선 후보 [연합뉴스]
9일 부산을 찾은 심상정 후보와 강상구 정의당 대선경선 후보 [연합뉴스]

그는 한진해운 파산과 관련 "박근혜 정부의 무능, 무책임이 만들어낸 대참사"라며 "한진해운 사태로 발생한 1만여 명의 실업자 대책을 곧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에 앞서 같은 당 강상구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심상정 후보가 지지율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는 것은 낡은 리더십 때문"이라며 "촛불코드에 당의 정체성을 맞춘 선명한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음 집권정부의 문간방에 들어갈 생각에 골몰할 것이 아니라, 진정한 선명 야당으로서 무엇을 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해 심 대표의 연립정부 주장을 견제했다.

이날 부산을 찾은 두 후보는 당원 간담회를 열거나 부산지하철 노조 집회에 참석하며 지지를 당부했다.

심 대표는 10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뒤 상경할 예정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