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값싼 원두로 바꾸고, 커피값은 올리고…탐앤탐스 논란

"직수입으로 비용절감한 것…원두 품질은 더 좋아" 해명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기존보다 저렴한 원두로 교체하면서도 커피값은 오히려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꼼수 인상'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탐앤탐스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다음 달 1일부터 국내외 모든 매장에 '스페셜티 블렌드' 원두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탐앤탐스는 새로 바뀌는 원두가 '미국스페셜티협회'(SCAA)의 생두 평가에서 80점 이상을 받은 것으로, 전체 원두 생산량 가운데 상위 7%에 해당하는 최고급 품질이라고 설명했다.

또 브라질, 콜롬비아, 베트남 등에서 스페셜티 원두를 직수입해 불필요한 유통마진을 없애 생산 원가 절감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반적으로 원가 절감에 성공했다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판매 가격도 내려갈 것이란 기대감을 갖기 마련이다.

그러나 탐앤탐스는 오히려 지난달 27일부터 일부 매장을 제외한 전국 440여 개 매장에서 50여개 음료 메뉴 가격을 평균 10% 안팎으로 인상했다.

대표 품목별로 보면 아메리카노는 3천800원에서 4천100원으로 8% 올렸고, 카페라테는 4천200원에서 4천700원으로 최대 12% 인상했다.

이 때문에 식료품 가격이 잇달아 오르는 틈을 타 '꼼수 인상'을 했다는 비판을 피해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로 앞서 일부 언론은 탐앤탐스가 커피값을 올리면서 정작 원두는 기존보다 6천500원이나 싼 제품으로 바꿨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탐앤탐스 관계자는 정확한 원가 감소 폭은 밝히기 어렵다면서도 "기존에 사용하던 원두가 워낙 비쌌기 때문에 브라질, 베트남, 콜롬비아 등에서 원두를 직수입함으로써 원가를 줄이기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소비자 가격을 올린 것은 원두 가격과 별개로 인건비 및 임대료가 상승했기 때문에 가맹점주들의 매출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