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 발생지 1.3㎞거리 농장 검사 제외…방심했다 허찔린 당국

항체율 검사, 젖소는 반경 3㎞까지 하면서 한우는 500m 이내만
첫 발생한 젖소에 초점, 간과한 한우서 '양성'…조기차단 기회 놓쳐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지난 5일 충북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의 젖소농장에서 국내 첫 구제역이 터졌다. 불과 사흘 만인 9일에는 이곳에서 불과 1.3㎞ 떨어진 보은군 탄부면 구암리의 한우 농가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

구제역 백신 접종 중[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 백신 접종 중[연합뉴스 자료사진]

간이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오자 충북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유를 생산하는 젖소의 항체 형성률이 한우·육우보다 더 낮을 것이라고 판단, 차단 방역을 젖소에 초점을 맞췄다가 한우에서 구제역 반응이 나타나면서 허를 찔렸기 때문이다.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젖소농장 항체 형성률은 19%에 불과했다. 소 평균 항체 형성률이 97.8%에 달한다고 자랑했던 충북도를 당황스럽게 만들 만큼 극히 낮은 헝성률이었다.

부랴부랴 이 농장에서 반경 500m 내 젖소농장 2곳의 항체 형성률을 추가로 검사해 보니 각 20%, 40%에 그쳤다.

통상 항체 형성률 검사는 전체 농가 수의 10% 농가를 샘플로 선정, 1곳당 1마리씩 검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충북도는 2곳의 젖소농장 검사 결과 지극히 낮은 형성률을 보이자 유독 젖소가 항체율 검사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판단했다.

충북도는 젖소 사육 농민들이 우유 생산량 감소를 우려, 백신 접종을 기피한다고 봤다.

우유를 생산하지 못할 정도로 노쇠해야 도축하는 젖소 특성상 농민들이 도축 직전에만 항체율 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마지못해 백신을 접종할뿐 평소에는 꺼리는 것으로 판단했다.

충북도는 첫 구제역 발생 이후 주변 농가에 대한 항체율 검사에 나서면서 지나치게 젖소에 초점을 맞춘 검사 방식을 택했다.

차량이나 가축의 이동이 통제되는 방역대는 발생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까지 잡는다.

충북도는 방역대 안쪽에 있는 한우·육우 농가에 대한 검사는 발생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500m 안쪽으로 제한했다. 젖소 농가에 한해서만 반경 3㎞까지 폭넓게 검사했다.

그러나 검사 결과 충북도의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나왔다.

젖소 농가 11곳의 평균 항체율이 73%에 달한 반면 한우·육우 농가 9곳은 54.4%에 그쳤다.

애초 반경 3㎞ 지역 한우·육우까지 검사 대상에 포함했다면 보은에서 두 번째로 양성 반응을 보인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장의 구제역 발생을 조기 확인했거나 막을 수도 있었다. 구제역 확산을 막을 기회를 놓친 셈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반경 3㎞ 안쪽에는 81개 농가가 소 4천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어 전수 검사를 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며 "결과적으로 순간의 오판이 구제역 추가 발생을 부른 모양새가 됐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