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년층 남녀 임금격차 더 커져…"여성이 남성의 78%"(종합)

남성 임금은 2007년 이후 8년간 57% 증가…여성은 48%에 그쳐
고졸 이하선 남성의 82%, 전문대졸·대졸 이상선 77%와 76%로 낮아
"여성의 노동생산성 향상·차별 해소를 위한 정책 노력 필요"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20∼30대 젊은이들의 성별 임금 격차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황광훈 한국고용정보원 책임연구원은 9일 서강대에서 열린 한국경제학회 주관 '2017 경제학 공동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청년취업자의 성별 임금격차 분석'이라는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디.

황 연구원은 한국고용정보원의 청년패널조사(2007∼2015년)를 이용해 청년층 임금근로자(상용·임시·일용직)의 월평균 임금을 분석한 결과, 남성은 2007년 165만원에서 2015년 259만원으로 8년 사이 56.9%(94만원) 증가했디.

반면 여성의 월평균 임금은 같은 기간 137만원에서 203만원으로 48.2%(66만원) 늘어났다.

남성의 임금 상승 폭이 여성보다 다소 높은 것이다.

[연합뉴스 사진자료]
[연합뉴스 사진자료]

여기에서 2015년 기준으로 만 37세까지 근로자가 분석대상에 포함됐다.

성별 임금 격차를 연도별로 보면 남성 대비 여성의 월평균 임금액은 2007년 83.3%에서 2009년 79.4%, 2012년 79.1%, 2015년 78.4%로 낮아졌다.

청년층 남녀 임금격차 더 커져…"여성이 남성의 78%"(종합) - 2

황 연구원은 "2007년 당시 만 15∼29세였던 표본이 2015년 현재 만 23∼37세로 연령이 늘면서 입직 초기의 임금격차가 근속기간 증가로 인해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2015년 기준으로 청년취업자의 남녀 임금 격차는 학력 수준에 따라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고졸 이하에서 남성 대비 여성의 임금 수준은 81.9%이지만 전문대졸과 대졸 이상에서는 각각 77.1%, 76.3%로 격차가 벌어졌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30인 미만'에서는 여성의 임금 수준(남성 대비)이 80%를 기록했지만 '300인 이상'에서는 77.7%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건설업, 제조업, 전기·운수·통신·금융업에서 여성의 임금 수준이 각각 76.2%, 78.2%, 78.2%로 낮았지만,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분야에서는 여성의 임금이 83.6%로 다소 높았다.

황 연구원이 청년패널조사에서 매년 만 23∼34세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 시간당 임금은 남성 평균이 1만3천60원으로 여성(1만1천240원)보다 1천820원 많았다.

현 직장의 평균 근속기간은 2015년 기준으로 남성이 2.8년으로 여성(2.6년)보다 길었다.

또 남녀의 임금 격차에서 교육수준 등의 차이로 설명이 가능한 부분은 14%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황 연구원은 "20∼30대 여성 근로자들은 향후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인해 노동시장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있고 40대에 양질의 일자리로 재진입하기에 많은 제약을 받게 될 것"이라며 여성 근로자의 노동시장 단절을 최소화하는 출산 및 육아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이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받는 직종과 산업을 중심으로 여성의 노동생산성 향상 및 차별 해소를 위한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