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개성공단 재가동, 제재기조 부합하지 않아"


외교부 "개성공단 재가동, 제재기조 부합하지 않아"

폐쇄된 개성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폐쇄된 개성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개성공단 가동중단 1년을 맞아 정치권 등에서 공단 재가동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 9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기조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지속되고 개성공단을 통해서 북한으로 유입되는 자금의 핵개발 전용 우려가 해소되지 않은 현 상황에서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해 유엔 안보리는 강력한 내용의 대북제재 결의를 연속 채택했고,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호주 등 주요국들도 독자적 제재를 계속 강화하는 등 현재 국제사회는 북한의 자금줄 차단 등 다양한 측면에서 강력한 대북제재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성공단 전면중단은 공단 체류,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개성공단 자금이 직간접적으로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될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를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라 취해진 독자적인 조치"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