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리 해변서 50대 한국인 관광객 실종…이틀째 수색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유명 휴양지인 발리 쿠타(Kuta) 해변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50대 한국인 관광객이 실종돼 현지 경찰이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9일 트리뷴발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발리 경찰은 전날 오후 6시께 쿠타 해변에서 한국 국적의 A(58)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베트남 거주 한국 교민인 A씨와 A씨의 부인은 지난 7일부터 지인들과 함께 쿠타 해변 인근 호텔에 투숙해 왔다.

발리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8일 오후 4시께 해변에 나와 약 한 시간 동안 물놀이를 했다"면서 "이후 부인과 지인들은 휴식을 취했지만 A씨는 스노클을 착용한 채 홀로 바다에 들어갔다가 그대로 실종됐다"고 말했다.

A씨의 부인은 45분이 지나도 남편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현지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즉각 주변을 수색했지만 물놀이 장소에서 약 100m 떨어진 지점에서 A씨의 스노클을 발견한 외에 특별한 흔적을 찾지 못했다.

현지 경찰은 A씨가 강한 파도나 조류에 휩쓸려 먼 바다로 떠내려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쿠타 해변은 유독 파도가 높아 서핑 장소로 잘 알려진 곳이다.

2016년 9월 26일 인도네시아 발리 쿠타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현지인 서핑 강사에게 강습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6년 9월 26일 인도네시아 발리 쿠타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현지인 서핑 강사에게 강습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