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멈추지 않는 日의 독도 도발…이번엔 정부·지자체 합동 홍보전

각료 영유권 주장 이어 내각관방·시마네현 등 포스터 전국배포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본의 도발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말 부산 소녀상 설치 이후 한일 간 대치 전선이 형성되면서 촉발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갈수록 확산하는 분위기다.

9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대국민 홍보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측은 그 일환으로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기획조정실과 시마네현,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隱岐の島町)가 공동으로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담은 포스터를 제작했다.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는 제목의 포스터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상으로도 분명하다"는 주장을 담았다.

또 "2월 22일은 '다케시마의 날'", "한국이 일방적으로 독도를 차지해 불법 점거하고 있다", "일본은 이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향한다"는 주장도 담겼다.

日정부·지자체가 전국에 배포한 독도도발 포스터
日정부·지자체가 전국에 배포한 독도도발 포스터(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기획조정실과 시마네(島根)현,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초(隱岐の島町)가 공동으로 제작해 전국 지자체 등에 배포한 독도 도발 포스터. 2017.2.9

앞서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으며 이에 착안해 2005년 3월에 다케시마의 날(매년 2월 22일)을 조례로 제정한 바 있다.

시마네현은 이 포스터를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교육위원회에 배포하고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기관 청사 등에 게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포스터 제작은 내각관방과 시마네현 등 중앙 및 지방정부가 합동으로 대국민 홍보전이라는 명목으로 독도 도발에 나섰다는 의미가 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의 지난달 국회 외교연설 및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김관용 경북지사의 지난달 독도 방문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 다케시마의 영유권에 관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쳐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기에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문부과학상은 지난달말 기자회견에서 "어린이들이 자국 영토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학습지도요령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독도 교육 강화 방침을 분명히 한 바 있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독도
독도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