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전 안전검사 소홀' 한수원에 과징금 7억4천만원(종합)


'원전 안전검사 소홀' 한수원에 과징금 7억4천만원(종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원자력안전법을 위반한 한국수력원자력이 총 7억4천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9일 열린 제65회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발전용원자로운영자에 대한 행정처분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수원이 운영하는 원자력발전소 16기에서 원자로 용기 용접부 검사 오류, 제어봉 구동장치 하우징 용접부 검사 오류 등 법규 위반이 적발된 데 따른 것이다.

한수원은 지난 2014년 8월 고리 4호기의 원자로 용기 용접부 검사에 문제가 있음을 확인했다. 검사 대상 17곳 중 2곳의 위치를 잘못 선정한 것이다. 이에 한수원은 전체 원전으로 조사를 확대한 결과 한빛 2호기에도 같은 문제점이 있음을 찾아냈다.

한수원은 또 고리 1~4, 한빛 1~6, 한울 1~6호기 등 총 16기에서 원자로의 열 출력을 제어하는 봉을 감싼 부품인 '제어봉 구동장치 하우징'의 용접부 검사 시 정확한 위치가 아닌 곳을 검사했음을 확인했다.

이에 원안위는 고리 1∼3호기, 한빛 1·5·6호기, 한울 1∼6호기에 4천500만원씩, 고리 4, 한빛 2∼4호기에 5천만원씩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원안위 측은 "중요 안전기기에 대한 검사가 소홀했던 점, 동일한 위반행위가 오랜 기간 반복된 점, 사업자 규모 등을 고려해 가중치를 최대(50%)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9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